당진 심훈상록문화제, 온·오프라인으로 11월 6일 개최 [당진신문 11.03]



[당진신문] 제44회 심훈상록문화제(집행위원장 이철수)가 오는 6일 충남 당진시 당진문예의 전당 대공연장에서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언택트 축제로 개최된다.


심훈상록문화제는 심훈 탄생 120주년, 그날이 오면 저술 91주년을 맞이한 아름다운 동행이란 의미를 담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위축된 당진시민들의 문화향유를 증진하고 특히 올해는 앞으로의 비대면 환경에 적응하고 새로운 온라인 축제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축제 캐릭터인 ‘훈이’와 ‘상록이’를 개발해 관객에게 새로운 접점과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시는 전했다.


문화예술 프로그램은 오는 6일 오전 10시 심훈 탄생 120주년 심훈의 소리를 시작으로 클래식 음악회, 당진 문화 예술향연, 전통예술과 시 낭송 공연, 연예 및 대중음악인들의 축하 공연이 당진시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어질 예정이며, 문예의 전당 일원에 어린이 독립사 및 포토존 등의 전시물을 설치해 시민들에게 간단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심훈상록문화제는 ‘심훈 다시 알기 퀴즈대회’, ‘심훈을 찾아라’ 등의 온라인 행사를 준비해 핸드폰만으로도 간단히 참여 가능하며, 참가자들에겐 심훈 캐릭터 ‘훈이’와 ‘상록이’로 제작된 다양한 기념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철수 집행위원장은 “심훈 선생(1901∼1936년)은 소설 상록수를 통해 농촌계몽을 이끌며 일제에 저항한 독립운동가”로 “비록 코로나19 상황으로 마주할 수 없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그 분 문학의 가치가 실현되고 시민들의 위축된 문화생활이 충족될 수 있도록 성심껏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출처 : 당진신문(http://www.idjnews.kr)